김병기 의원 "원세훈 부부 갑질, 박찬주보다 더해"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국정원법·선거법 위반으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구치소로 향하기 위해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부부가 공관병 갑질로 사회적 공분을 샀던 박찬주 전 제2작전사령관 부부보다 더한 갑질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놨다.

더불어민주당 국정원 적폐청산TF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원 전 원장 부인, 혹은 부부의 갑질은 (박찬주 부부의) 공관병 갑질보다 더 했다는 소문이 내부에서 돈다'는 사회자의 질문을 받고 "아유, 그럼요, 소문이 아닌데"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관에 있는, 근무하는 직원들이 아마 부부가 쓰는 냉장고에서 물을 마셨나 보다.

그랬더니 그 냉장고에 자물쇠를 채웠다"고 폭로했다.

또 "보수 공사하는 현직 직원에게 이번에도 공사 잘못하면 남편한테 얘기해서 인사 조치시키겠다, 잘라버릴 거야, 이런 얘기를 했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텃밭도 잘 가꿔라 하니까 직원들이 스트레스 받아가지고 고급 간부가 직접 호미를 들었다는 얘기도 있다"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원 전 원장 부부가) 개를 되게 사랑하는 것 같다"며 "강아지 관리 때문에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다"며 "개가 도망가서, 경내가 넓으니까 직원들이 일하다 말고 개 찾으러 가고. 그런 일도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도 수사선상에 올려야 된다고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저는 불가피하게 가게 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든다"고 김 의원은 말했다.

뉴시스







작성일 2018-04-06 08:20:26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