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ㆍ안철수, 차기 정부 구상 둘러싼 공방

문재인, 安 겨냥 “정치공학, 정권야합 아닌가”


안철수, 문 겨냥 “민주당끼리 나눠 먹는 것”


심상정 “安 개혁공동정부는 제3지대 단일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전북 익산역 동부광장에서 열린 유세에 앞서 엄지손가락을 치켜들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익산=연합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9일 차기 정부 구상을 둘러싸고 공방을 벌였다.



문 후보가 전날 안 후보가 내세운 ‘개혁공동정부’ 구상을 정권야합이라고 규정하자, 안 후보는 문 후보의 ‘통합정부’를 “끼리끼리 나눠먹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문 후보는 이날 전북 익산역 동부광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안 후보의 구상에 대해 “어떻게 하든 선거만 이기려는 정치공학, 정권야합이 아니냐”며 직격했다. 특히 국무총리 추천을 국회 교섭단체 합의에 맡기겠다는 안 후보의 구상에는 “국회 다수세력에 총리를 내어 주겠다고 한다”며 “그러려면 장관도 나눠줘야 한다. 권력도 나눠주고 그들의 요구도 들어줘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내각제도 받아들이고 임기단축도 오케이”라며 “이게 전북과 호남의 개혁정신인가”라고 반문했다.

안 후보는 충북 오송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을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표의 통합정부는 민주당 내에서 끼리끼리 나눠 먹자는 것”이라고 반격했다. 안 후보는 이어 “진정한 개혁정부가 되기 위해서는 탄핵 반대세력과 계파 패권세력을 제외한 합리적 개혁세력들이 모여 우리나라를 제대로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개혁공동정부준비위원장을 제안 받은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바른정당, 자유한국당 인사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해 “선거 이후 정부 구성에 대해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전 대표에게 내각 구성의 전권을 준 것이냐는 질문에는 “협의하자고 했다”고만 답했다.

일각에선 안 후보의 개혁공동정부 구상이 사실상 ‘비문재인 단일화’ 구상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이날 경기 고양 유세에서 안 후보를 향해 “개혁공동정부 구성을 내세웠지만 제3지대 단일화와 뭐가 다른가”라며 “결국 자유한국당과 같이 가겠다는 뜻이며 3당의 올드보이들이 권력을 나눠 갖는 야합정부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익산=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정지용 기자
[email protected]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9일 충남 천안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자들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천안=연합뉴스



작성일 2017-10-09 14:55:15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