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라붙는 홍준표… 대선 판세, 1강 2중 구도 급재편

“文 42.6%, 安 20.9%, 洪 16.7%”


安ㆍ洪 격차 오차범위 안으로


洪 “이제 양강 구도… 역전 눈앞”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0일 경기 평택시 통복시장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사실상 카운트다운에 들어간 5ㆍ9 장미대선 판세가 다시 출렁이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지율 독주 속에 최근 상승세를 탄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격차를 오차범위 내로 줄이며 양강에서 1강 2중 구도로 재편되는 양상이다. CBS노컷뉴스가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에 의뢰해 27~29일 전국 유권자 1,52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 결과, 문 후보의 지지율은 42.6%였다.

직전 조사(24~26일)보다 1.8%포인트 하락했지만 압도적 수위를 지켰다.

안 후보는 1.9%포인트 떨어진 20.9%를 기록, 문 후보와의 격차가 배 이상으로 벌어졌다. 반면 홍 후보는 3.7%포인트 상승한 16.7%까지 치고 올라가 안 후보와의 격차를 오차범위 안쪽으로 좁혔다.

리얼미터는 “안 후보는 최고치를 기록한 4월 10일(38.2%) 이후 하락세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며 문 후보와의 격차가 크게 벌어진 대신 홍 후보와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60세 이상 연령대(홍 후보 36.0%, 안 후보 29.8%)에서 오차범위 내 1위를 차지했고, 지역별로는 대구ㆍ경북과 충청권에서 안 후보를 제치고 문 후보에 이어 2위로 상승했다. 보수 성향 응답자층에서는 홍 후보(46.8%)가 안 후보(19.0%)를 큰 격차로 따돌린 것으로 조사됐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직전 조사보다 0.1%포인트 오른 7.6%로 4위를 지켰고, 5위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0.2%포인트 하락한 5.2%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5월 9일 대선 때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한 적극적 투표층에서는 문 후보가 44.6%로 2위 안 후보(20.7%)를 23.9%포인트 차로 앞섰고, 다음으로 홍 후보(16.9%), 심 후보(7.8%), 유 후보(4.7%) 순이었다.

안 후보를 빠른 속도로 따라잡고 있는 홍 후보는 아직 상승 여지가 더 남았다는 계산이다. 그는 3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초반 불리를 딛고 급속히 따라붙어 이제 양강 구도를 형성했다”며 “이 추세라면 곧 막판 대역전이 눈앞에 보인다”고 주장했다. “선거에 2등은 없다. 좌파들이 문 후보의 당선을 기정사실로 해놓고 안 후보와 2등 싸움을 하는 것처럼 여론조사를 조작해 이를 언론에 흘리고 있다”고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여론조사 관련 상세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조.

작성일 2017-10-10 14:08:22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