沈측 "文측 사표론에 대단히 유감…모든 한 표는 소중하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오른쪽은 남편 이승배 씨, 왼쪽은 아들 이우균 씨.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후보측은 6일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인사들의 사표론 발언에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심 후보측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문 후보측 선대위 전병헌 전략본부장이 자신들에게 찍는 표가 유용한 표라고 발언한데 대해 이렇게 말했다.

앞서 전 본부장은 심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를 겨냥, "정권교체와 개혁을 주장하는 일부 정당들이 있는데 집권 가능성이 있는 후보에게 표를 몰아줘야 그 기대가 실현될 수 있다는 것"이라며 "국민들의 절대 다수가 인정하고 있는 문 후보에게 투표하는 것이 본인의 기표가 사표가 되지 않고 정권교체를 실현하는 유용한 투표가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 대변인은 "사표론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촛불에 참여한 수천만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서로 모두 조금씩 생각이 다르고, 지지하는 정당과 후보가 다른 시민들이 모여 탄핵을 성사시켰고 따라서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주권자의 한 표는 모두가 소중하고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 대변인은 "시민들의 선택은 그 자체로 존중돼야 하고 그것이 민주주의"라며 "21세기 선거에서 사라져야 할 것이 있다면 색깔론과 사표론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대변인은 "정의당은 이미 문 후보의 당선가능성이 대단히 농후한 상황에서 이후 정권이 개혁에서 후퇴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심 후보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정정당당히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며 "현실에 안주하지 말고 자신의 신념을 당당히 이야기 하고 내 삶을 함께 바꾸자고 호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작성일 2017-10-11 17:05:06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