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구 뒤집어지고 있다”… 심상정 "洪 잡아야 촛불의 완성”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승민 태풍이 불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는 7일 텃밭인 대구를 집중 공략하며 ‘기적’을 염원했다. 유 후보는 이날 대구 동구에 위치한 대구시당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며칠 전부터 유승민 태풍이 불고 있다”며 “진심이 통하면 기적이 일어난다”고 의지를 다졌다.

자유한국당이 친박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해제하고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의 복당을 결정한 것을 두고는 “한국당이 저런 식으로 정치를 하는 것은 구태로 돌아가는 것이고, 당의 소멸을 자초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유 후보는 대구 중구 동성로 유세현장으로 이동해 “이제 이틀 앞으로 선거가 다가왔는데, 대구에서 저 유승민이 뒤집기하기 시작했다”고 자신했다. 이어 경북 포항 중앙상가ㆍ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차례로 돌며 세 결집을 이어갔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이날 충남 천안과 충북 청주를 방문한 데 이어 오후에는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고양시 화정역 광장에서 집중유세를 가졌다. 심 후보는 이날 청주 유세에서 "이번 대선의 최대 관건은 촛불 심상정이 적폐 홍준표를 잡을 수 있느냐는 것"이라며 "홍 후보를 잡는 게 진정한 촛불 시민혁명의 완성"고 주장했다.

박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7일 오전 청주시 성안길에서 열린 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7-10-11 17:05:09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