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 바뀐 야당, 이낙연 총리 후보자 철저 검증 예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10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승용차에 타고 있다.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이낙연 전남지사를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하면서 이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통과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장 공수가 뒤바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 진영 야당들이 철저한 검증을 벼르고 있어, 이 고비를 어떻게 넘기느냐에 따라 정권 초반 순항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3월 관보를 통해 공개한 이 후보자의 재산은 15억 2,200만원이다. 전년보다 5,400여만원 늘어난 것으로, 건물이 6억 7,200만원, 토지가 5억 5,700만원, 예금이 2억 6,900만원이다. 재산 증가는 전남 영광에 보유한 토지의 공시지가가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이 후보자는 4선 국회의원과 전남지사를 거치면서 나름 충분한 검증을 받아 왔기 때문에 재산 형성 과정에서 낙마까지 이어질 흠결이 나올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관측이다.

다만 이번 대선 과정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딸 안설희씨를 겨냥해 불거진 것처럼 자식들의 재산 고지 거부는 재산 은닉 논란으로 번질 수 있다. 이 후보자는 2014년을 마지막으로 장남에 대한 고지거부를 해왔다. 업무 측면에선 전남이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평가에서 잇따라 최하위를 하고 있다는 점과 도정 공백이 도마에 오를 수 있다.

야당들은 이 후보자 검증과 관련해 발목잡기는 하지 않겠다면서도 현 정부의 초대 총리인 만큼 철저하게 살펴보겠다는 방침이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인사청문 과정을 통해 선입견과 편견 없이 국민 여망에 부응하는 인사인지 도덕성과 국정운영 능력을 철저히 검증하겠다”며 “특히 현직 광역지방자치단체장 차출에 따른 도정 공백이 불가피하다는 점에 있어서는 적절성에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정용기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지명돼 아직 제대로 된 파악을 하지 못했다”며 “검증할 부분이 있으면 당연히 꼼꼼하게 검증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총리 인준을 하루 빨리 해결해 국정을 안정시키는데 국민의당이 앞장서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언급해 온도차를 보였다.

김성환기자
[email protected]

박진만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1 17:05:12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