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유승민ㆍ심상정 입각 가능성 있다”

“조국 민정수석은 개혁의 상징”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공동 선대위원장이 6일 오후 장흥 토요시장을 찾아 지원 유세를 펼치고 있다. 장흥=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통합정부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영선 의원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통합정부’ 구성과 관련,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함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 대통령의 대선 경쟁자였던 유 의원과 심 대표의 입각설에 대해 “가능성이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심 의원을 협치의 상징으로 노동부 장관으로 기용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관해서도 “국민추천위원 제도를 만들어 적재적소에 인사를 배치할 수 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이어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에 해당하는 사람과 함께 일을 하고, 정의를 추구하는 가치가 같은 사람은 당적과 상관없이 일하겠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말씀이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또 자유한국당도 통합정부에 참여할 수 있다고 문을 열었다. 박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 중에, 예를 들면 탄핵에 동참을 했다든가, 정의로운 가치를 추구하는 데 동참한 분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새 정부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로 이낙연 전남지사를 지명한 것에 대해선 호남이 국정 운영의 동반자임을 의미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박근혜 정부에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왕실장'으로 불렸던 것과는 달리 혁신하는 청와대, 젊은 청와대로 완전히 바꾸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검찰 출신이 아닌 조국 서울대 교수의 민정수석 내정에 대해 "민정수석이 검찰인사에 관여하지 않은 것, 그 자체가 굉장한 개혁"이라며 "그 한 가지 사실만으로도 정치 검찰이 아닌 건강한 검사들에게 희망을 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자신의 법무부 장관 하마평과 관련해서는 "언론에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도 하고 법사위에 오래 있어서 올린 것이다. 제가 어떤 능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수락 여부에 대해서도 "그런 이야기를 오늘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SBS와 한국기자협회가 공동으로 지난달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 타워에서 가진‘2017 국민의 선택,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좌측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작성일 2017-10-13 15:43:26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