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장 후보, 재산 35억원 신고


국회, 15일 인사청문요청안 접수


“국정원 정치 관여 차단 적임자”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서훈(63)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15일 자신과 배우자(59), 장녀(17)의 재산으로 총 35억381만원을 신고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서 후보자 본인의 재산은 9억3,288만원이다.

경기 용인시 기흥구 단독주택(건물면적 269.24㎡ㆍ4억1,700만원)과 예금(3억9,747만원), 콘도 회원권(3,300만원) 등이다. 배우자 명의로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와 수원시 영통구 등의 상가 건물 사무실 6곳(총 23억1,929만원)과 예금(12억3,635만원) 등 25억4,564만원이, 장녀 명의로는 예금 2,528만원이 각각 신고됐다.

병역 사항의 경우 서 후보자는 1975년 6월 육군에 입대했다가 이듬해 1월 일병으로 의가사 전역했다. 본인이 아니면 가족의 생계를 유지할 수 없는 경우 전역할 수 있다는 당시 병역법에 따른 것이다. 형이 한 명 있지만 신체장애 때문에 서 후보자가 아니면 가족들이 상당한 곤란을 겪는 상황이었다. 이외에 경찰청이 확인한 범죄경력 조회에는 ‘해당사항 없음’으로 기재됐다.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 요청사유서에서 서 후보자에 대해 “현재의 남북 긴장관계를 완화하고, 나아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를 이끄는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국정원이 과거와 같은 국내 정치 관여 행위를 할 수 없도록 함으로써 국민의 신뢰를 받는 순수한 정보기관으로 거듭나도록 하고, 초국가적 안보 위협 상황에 맞서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키는 데 적임자로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서울 출생인 서 후보자는 2000년과 2007년 등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 당시 막후 주역으로 알려진 대북통이다. 2012년 대선 당시 민주통합당 후보였던 문 대통령 정책 캠프의 남북경제연합위원회에서 문 대통령을 도왔고, 이번 대선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안보상황단장을 맡아 문 대통령의 외교ㆍ안보 자문 역할을 했다.

서울대 사범대 교육학과와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을 졸업했다. 동국대 대학원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미 브루킹스연구소 리서치 펠로(연구원)를 거쳤다.

1980년 중앙정보부(현 국정원)에 입사한 뒤 노무현 정부에서 대북전략실장을 역임했고, 대북 담당인 국정원 3차장까지 올랐다. 2008년 3월 퇴직한 뒤 이화여대 초빙교수 등으로 활동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국회는 요청안을 접수한 날부터 20일 내에 청문회를 마치고 결과를 본회의에 보고한 뒤 대통령에게 통지해야 한다. 국정원장 인사청문은 인준 표결 없이 경과 보고서 채택 및 본회의 보고로 절차가 완료된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3 15:43:29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