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원내대표 선출 엇갈리는 바른정당과 통합 밑그림

국민의당 내일 원내대표 경선


김동철ㆍ김관영ㆍ유성엽 삼파전


국민의당과 통합 김ㆍ김 찬성, 유 반대









주승용 국민의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원내 부대표단 및 주요 당직자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철ㆍ김관영 “당내 여론 모아지면 통합 가능”


유성엽 “당대 당 통합은 철 지난 대선 전략”


국민의당 원내대표 선거가 김동철ㆍ김관영ㆍ유성엽 의원의 삼파전으로 정리됐다. 후보들은 모두 대선 패배 이후 빠른 당 수습을 최우선 목표로 제시하고 있지만, 당내 최대 화두인 바른정당과의 통합 여부에 대해선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16일 진행될 선거에서 소속 의원들이 어느 후보의 손을 들어주는지에 따라 국민의당의 미래와 관련된 큰 그림이 나올 수 있다는 얘기다.

김동철ㆍ김관영 의원은 통합 찬성파다. 지금 당장 바른정당과의 당대 당 통합은 어렵지만 당내 여론을 수렴한 이후에는 합당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동철 의원은 14일 출마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을 만나 “정치적 상황, 국민여론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충분한 당내 공론화 과정을 거쳐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할 것”이라며 “여론이 통합에 동의하면 당연히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관영 의원은 “현 시점에서 바른정당과 통합 논의는 시기상조”라면서도 “정책연대부터 시작해 길게는 합당까지 염두에 두고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유성엽 의원은 바른정당과 통합은 불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 의원은 “대선 전에야 승리의 수단으로 바른정당과의 연대를 이야기 할 수 있지만, 이제 선거는 끝났고 교섭단체끼리의 통합이 과연 필요한지 의문”이라며 “지금은 오로지 국민의당을 잘 추스르고 단단하게 만드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의 의중을 상관없이 통합 논의보다는 자강이 우선돼야 한다는 뜻이다.

더불어민주당과의 통합 여부에 대해선 세 의원 모두 한 목소리로 반대했다. 김동철 의원은 “민주당과의 통합은 국민의당 창당정신과 존재 이유를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으며, 김관영 의원은 “민주당과 통합은 민의에 반한다”고 선을 그었다. 유 의원 역시 “민주당과 통합할 이유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자강론을 견인하던 안철수 후보와 박지원 전 대표의 일선 후퇴 이후, 바른정당과의 연대 방식이 당의 최대 화두가 됐다”며 “유동적인 안철수계와 호남 및 비례 초선들이 바른정당과의 연대 및 통합 여부에 대해 어떤 판단을 하는지에 따라 원내대표 선거 결과가 좌우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차기 원내대표 선거는 16일 오전 의원총회에서 치러진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4 18:52:24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