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사무총장에 이춘석, 정책위의장에 김태년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신임 사무총장에 3선의 호남 출신 이춘석 의원(전북 익산갑)을 임명하는 등 전면적인 당직 개편을 단행했다. 추 대표는 이날 “이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당 대표 간 원활한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 의원은 대선 기간 문 대통령의 호남 득표에 많은 역할을 했다.

추 대표는 신임 정책위의장에는 역시 3선이면서 친문 핵심으로 통하는 김태년 의원(경기 성남수정)을 임명했다. 당초 추 대표가 사무총장으로 염두에 뒀던 김민석 전 의원은 민주정책연구원장으로 방향을 틀었다. 당 대표 비서실장에는 초선의 비례대표 문미옥 의원이 선임돼, 여성 대표-비서실장 체제가 구축됐다.

이 밖에 대변인에는 초선인 백혜련 의원(경기 수원을)과 원외인 김현 전 의원이, 전략기획위원장에는 초선인 김영진 의원(경기 수원병), 홍보위원장에는 역시 비례대표 초선인 제윤경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추 대표는 당직 개편과 관련, “집권여당으로서 당정청의 건강한 협력적 동반자 관계 강화로 문 대통령과 민주정부 3기의 성공적인 국정운영을 강력히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라며 “대통합과 대탕평 원칙에 입각한 능력 위주의 인사”라고 말했다.

김성환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4 18:52:24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