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존립 기반을 사수하라” 국민의당, 다시 호남에 올인


5ㆍ18 전야제에 지도부 총출동


민주당 탈당인사 요직 전면배치


문재인 정부 비판 점점 강도 높여









김동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당 지도부가 17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국민의당 현역 의원들, 5ㆍ18민주화 운동 전야제부터 광주 총출동


김동철,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제로 시대’ 선언ㆍ미세먼지 대책 지적



국민의당이 당의 존립 기반인 호남에서의 지지세 회복을 위해 총력전을 시작했다. 호남에서의 득표율 부진이 대선 패배의 핵심 원인이라 파악한 새 지도부가 호남 민심 회복을 당 재건의 첫 과제로 잡았기 때문이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17일 오후 당 지도부를 모두 이끌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ㆍ18 민주묘지를 찾았다.

방명록에 ‘국가 차원의 진상규명위원회를 발족해 5월의 진실을 낱낱이 밝히겠다’고 쓴 그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이 전당 차원에서 (광주에) 출동한 것은 우리의 진정성을 행동으로 보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그는 해외 출장 중인 일부 의원을 제외하고 현역 의원 전원을 광주로 호출, 저녁에 진행된 5ㆍ18 민주화 운동 전야제에 참석시키기도 했다.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18일 의원들과 함께 본 기념식에 참석한다. 안 전 대표는 이후 비공개로 광주 지역 지지자들을 만나 낙선 인사를 하고, 국민의당 의원들은 광주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역 민심의 쓴소리를 경청할 예정이다.

국민의당의 호남 올인 전략은 정책 부분에서도 이어졌다. 고연호 수석대변인은 “지난달 국민의당이 대표 발의한 ‘5ㆍ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민간인에 대한 헬기사격 의혹 등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안’을 새 정부 출범 1호 통과 법안으로 만들어 달라”고 제안했다.

국민의당의 호남 총력전은 대선에서 나타난 호남 민심 이반이 지속될 경우 당이 소멸될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됐다. 호남은 지난해 총선에서 전체 의석 28석 중 23석을 국민의당에 안겨줬지만, 이번 대선에선 28.1%의 지지만 보냈다. 호남의 한 현역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호남 인사를 중용하면서 국민의당 지지 하락세가 고착화될 공산이 커지고 있다”며 “당의 존립 자체가 위험해질 수 있어 호남 올인 전략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문 대통령의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제로 시대’ 선언과 미세먼지 대책에 비판의 포문을 열며 강한 야성(野性) 회복에도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잘 나가는 공기업 사장의 손목을 비틀어서 극소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게 비정규직의 바람직한 해결방안이냐”며 “화력발전소 가동 중단 선택의 효과가 얼마나 될지도 의심스럽고, 국민의 전기료 부담이나 경제 전반에 미칠 부정적 영향에 대해 어느 정도나 파악했는지도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은 전날 대선 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강경파’ 이언주ㆍ최명길 의원을 각각 원내수석부대표, 원내대변인에 임명했다. 정재호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4 18:52:25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