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병역면제ㆍ부인 위장전입 ‘검증 1순위’

道공사서 부인 그림 구입 논란도


한국당은 연일 혹독한 검증 예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의 총리 대상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신상순 선임기자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16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대상 국회 인사청문 특별위원회 위원 5명을 임명하고 본격적인 검증 준비에 착수했다.



대부분 과거 한 번씩 해명된 의혹들이지만 아들 병역 면제나 석연찮은 주소지 변경 경위 등은 여전히 인화성 강한 논란거리다.

장남 병역 면제는 24~25일 열릴 이 후보자 대상 국회 인사청문회의 최대 쟁점이 될 전망이다. 12일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이 후보자 장남은 대학 1학년이던 2001년 현역입대 대상(3급) 판정을 받았지만 넉 달 뒤 운동을 하다가 어깨를 다쳐 수술을 받았고, 이듬해 2차례 재검에서 재발성 탈구로 5급 판정을 받아 군대에 가지 않았다. 이에 고의 기피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총리실은 곧바로 “당시 이 후보자가 아들을 입대시키려 병무청에 탄원까지 하는 등 노력했지만 규칙상 어렵다는 판정을 받았다”며 탄원서 사본까지 공개했다.

배우자 위장 전입 의혹도 도덕성 검증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특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 후보자 부인 김모씨는 1989년 3월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강남구 논현동으로 전입했다가 9개월 만에 다시 평창동으로 주소를 옮겼다. 특위는 이 후보자의 주소가 변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근거로 장남 초등학교 입학을 위한 편법일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총리실은 “이 후보자 부인이 강동구 명일동 명일여고에 재직 중일 때여서 출ㆍ퇴근 편의를 위해 잠시 머물렀던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가 1991년 상속 받은 전남 영광군 법성면 용덕리 논 1868㎡(565평)를 2008년 뒤늦게 신고한 점도 의혹 대상이다. 이 후보자는 2000년 국회의원에 당선된 뒤 8년 동안 공직자 재산 신고에서 상속분을 누락시켰다. 총리실은 “일찌감치 상속 포기 의사를 밝혀 존재 여부도 몰랐던 토지가 모친 뜻에 따라 2008년 뒤늦게 상속되면서 등기도 하게 됐다”며 “재산세는 군청이 이 후보자를 상속자로 임의 지정하는 바람에 미등기 기간 납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가 전남 지역 국회의원이던 2013년 전남개발공사가 미술 교사 출신인 이 후보자 부인의 첫 개인전에서 그림 2점을 900만원에 구입한 경위도 석연치 않다. 공사 관계자는 “국비 사업을 추진하면서 당시 의원인 이 후보자 도움을 많이 받은 만큼 보은 차원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총리실은 “전시회 기간 작품 구매자가 누구인지 후보자 부인이 몰랐고, 공사가 도 산하기관인지도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2014년 지방선거 전남지사 후보 경선 과정 불법 선거 의혹 또한 재론될 가능성이 크다. 이 후보자는 당시 상대 후보를 비방하면서 허위 사실 공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수사를 받았지만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당시 불법 선거와 관련해 선거법 위반 혐의로 실형을 받았던 측근을 지난해 정무특보로 기용해 ‘보은 인사’ 아니냐는 논란을 빚었다.

이 후보자가 지사 취임 뒤 전남도가 줄곧 전국 광역자치단체 청렴도 순위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는 점도 문제가 될 수 있다. 한국당은 이날 논평에서 “이 후보자는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명명백백히 해명해야 한다”며 혹독한 검증을 예고했다. 특위 관계자는 “독립 생계를 이유로 재산 고지를 거부한 장남이 집중 검증 대상”이라며 “미심쩍은 부분을 살피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4 18:52:26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