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석 “국민 목소리 인수위에 제안하고 백서로 만들 것”


국민인수위원회 소통위원 서천석 소장


“작은 목소리가 모여 큰 변화 이뤄낼 것”









국민소통위원으로 임명된 서천석 마음연구소장(좌)과 홍서윤 장애인여행문화연구소 소장. 청와대 제공




국민인수위원회 소통위원인 서천석 마음연구소장은 26일 “국민들의 정책제안을 국정자문위원회 회의에 참여해 제시하고, 백서로도 만들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아·청소년 전문의로 부모와 청소년을 꾸준히 상담해 온 서 소장은 이날 전화 인터뷰에서 “국민인수위는 새 정부가 스스로 촛불정부라고 밝힌 만큼 정권을 잡은 다음에도 국정방향을 마음대로 정하지 않겠다는 의미”라며 “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국민들의 많은 참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국민인수위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년 계획에 국민의 생각과 정책제안을 반영하겠다는 취지로 24일 공식 출범했다. 역대 정부는 인수위에서 국정운영의 흐름을 일방적으로 결정했지만, 문재인 정부는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쌍방향 방식으로 패러다임을 변화시킨 점에서 남다르다.

100일 일정으로 출범한 국민인수위는 우선 폭넓은 의견 수렴을 위해 온라인에 정책제안공간인 ‘광화문 1번가’를 열었다. 국민들로부터 직접 의견을 듣기 위해 서울 광화문 한글공원에 오프라인 부스도 설치했다. 초반 50일간은 온ㆍ오프라인에서 정책과 생각을 모으고, 후반 50일동안 모인 생각들을 정리, 검토한다. 최종 보고대회 때는 ‘타운홀미팅’ 형식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여하는 ‘대통령과 국민의 대화’를 열 예정이다.

오프라인 부스를 연 첫날인 25일 하루동안 국정혼란 속에서 뒷전으로 밀렸던 일자리, 복지, 교육 등 다양한 민생 정책 의견이 쏟아졌다는 게 국민인수위 측의 설명이다. 서 소장은 “자기 의견을 표현하는 게 쑥스럽다고 여기는 분들을 위해 ‘대통령의 서재’라는 코너도 운영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꼭 읽었으면 하는 책 구절이나 내용을 표시해 주시면, 저희가 대통령께 직접 읽어드릴 계획”이라고 다양한 참여 방식을 소개했다. 국민 자문위는 지난 정권에서 상처 받은 국민 마음을 치유하고 민원을 접수받는 차원에서 광화문 부스에 ‘경청카페’도 설치해 운영한다.

정지용기자 [email protected]








25일 서울 세종로공원에 만들어진 국민인수위원회 '광화문1번가'가 정책제안을 위해 찾은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광화문 1번가'는 국민이 정권을 인수한다는 취지로 출범한 '국민인수위원회'가 국민의 목소리를 새 정부의 국정 방향에 수렴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반영하기 위해 앞으로 50일간 온오프라인에서 운영된다. 뉴스1


작성일 2018-01-12 11:59:52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