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황식 “정치 관심 없다… 한국당 영입 제안도 안받아”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조찬 세미나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차기 당 대표로 거론된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정치에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전 총리는 26일 여야 의원들의 모임인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의 초청으로 특강을 하러 국회를 찾았다가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총리는 한국당으로부터 영입 제의를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이어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한국당 전당대회 출마할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에도 “난 정치에 관심 없는 사람”이라며 “(그럴 생각)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대선 이후 한국 정치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대화와 타협에 기반을 두는 독일의 연방정치를 소개하며 개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전 총리는 “독일은 정치인들이 허튼 짓을 하면 유권자들이 선거에서 응징을 하기 때문에 오늘날 같은 평화와 번영을 이뤘다”며 “우리도 내년 개헌을 앞두고 어떻게 하면 서로 대화와 타협, 절충을 통해 정치를 해나갈 수 있는지 논의를 해 헌법에 담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날 특강은 미래혁신포럼 회장인 김학용 한국당 의원 주최로 열렸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김황식(오른쪽) 전 국무총리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주최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포럼 회장인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1-12 11:59:52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