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사 연구로 영호남 화합” 문재인 대통령, 국정과제로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장하성 정책실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가야사(史) 연구와 복원을 국정과제에 포함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영호남을 폭넓게 지배했던 고대사 연구를 통해 동서화합을 꾀할 수 있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지금 국면에서 약간 뜬금없는 이야기일 수 있다”고 운을 뗀 뒤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고대 가야사의 연구와 복원 사업을 (국정과제에) 꼭 포함시켜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고대사가 삼국사 이후부터 되다 보니 삼국사 이전의 역사, 고대사 연구가 제대로 안 된 측면이 있다”며 “특히 가야사는 신라사에 겹쳐져 제대로 연구가 안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보통은 가야사가 경남을 중심으로 경북까지 미치는 역사로 생각하는데 사실은 더 넓다”며 “섬진강 주변, 광양만, 순천만, 심지어 남원 일대 그리고 금강 상류 유역까지 유적들이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야사 연구 복원은 말하자면 영호남이 공동사업으로 할 수 있는 사업이어서 영호남 간의 어떤 벽을 허물 수 있는 좋은 사업이라고 생각된다”고 지시 배경을 설명했다.

가야사 복원 사업은 김대중 정부에서 시작돼 노무현 정부 때 2단계 사업에 착수했지만 예산 문제로 진척이 없었다. 고대 가야 영토였던 김해 함안, 창년 등지의 유적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해 김해를 경주에 버금가는 역사문화도시로 조성하자는 사업인데, 문 대통령의 지시로 다시 활로를 찾게 됐다. 문 대통령은 “국정기획위가 국정과제를 정리하는 기회를 놓치면 다시 과제로 삼기 어려울 수 있다”고 사업 추진 의지를 밝혔다.

정지용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3 11:54:10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