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영어 설명에 트럼프 “오 와튼스쿨, 똑똑한 분” 농담

청와대가 밝힌 한미정상회담 뒷얘기


문 대통령의 팩트 체크와 장하성 실장의 위트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적 압박에 역공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단독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의제를 설명하고 있다. 워싱턴=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지난달 30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무역불균형 시정 요구와 관련해 뒷얘기를 공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역불균형 시정 압박에도 문재인 대통령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팩트에 근거한 반박과 재치 있는 영어 응수로 맞받았다는 설명이다.

3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확대정상회담이 시작하자마자 통상 문제를 집중 제기하면서 양측 간 긴장감이 조성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는 심도 있게 대화했으니 미국과 한국의 무역협정이 공정해야 한다”며 무역불균형 문제에 집중하겠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호혜적인데 문제가 있다면 실무협의를 하면 된다”고 말했지만,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가세하면서 신경전이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새 정부가 원자력과 석탄으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로 에너지 정책을 전환한다고 했는데, 미국이 좋은 조건만 맞추면 이를 공급할 수 있다”면서 “FTA 규정이 불합리한지, 규정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인지 조사하기 위한 양국 공동 조사단을 구성하자”고 역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불만을 제기한 주한미군 주둔비용에 대해서도 사실에 근거한 역공에 나섰다. 한국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장 많은 국방비를 지출하는 동맹국이자 미국의 최대 무기 수입국 중 하나임을 강조했다 주한미군에 제공하는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는 사실도 설명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유창한 영어로 긴장된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장 실장이 미국 측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영어로 얘기하겠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 와튼스쿨, 똑똑한 분”이라고 농담으로 응수하면서 회담장 분위기가 이완됐다. 장 실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동문이다.

장 실장은 “제 책이 중국어로 출판된 예정이었는데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때문인지 중단됐다. 중국 때문에 더 큰 피해를 보고 있는 것은 우리다”고 농담을 건넸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장 실장의 책이 번역돼 미국에서 출판되면 미국의 무역적자 폭이 더 늘어난다”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고 이내 참석자들의 폭소가 터졌다.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도 한미 FTA 이후 미국 자동차의 한국 수출이 356% 증가한 점 등 구체적 수치를 제시하며 미 정부 측과의 기 싸움에도 전혀 밀리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회담 내용의 이례적 공개에 대해 “이번 정상회담에서 남북관계에 있어 실리를 얻은 반면 경제문제에서 압박을 당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는 점을 설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20 13:14:56

© bistroarabe.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